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골드 버튼' 백종원 유튜브, 대기업의 골목 상권 침해일까


백종원 대표의 유튜브 진출을 골목 상권 침해로 봐야 할까.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지난 11일 개설한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이 사흘 만에 구독자 100만 명을 돌파했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은 구독자 수에 따라 실버(10만)·골드(100만)·다이아몬드(1000만) 플레이 버튼을 증정하는데, 백종원 대표는 3일 만에 실버와 골드 버튼을 받을 수 있는 자격 요건을 갖췄다.

구독자를 끌어모으는 백종원 대표의 채널에 대해 일각에서는 유튜브 생태계를 파괴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한다. 유튜버들과 유튜브 이용자들은 수많은 프랜차이즈 음식점을 운영하는 외식업계 큰손이자 '집밥 백선생' '백종원의 골목식당' 등 자기 이름을 건 예능에 출연한 유명인인 백종원 대표가 유튜브를 장악하는 모양새를 '대기업의 골목 상권 점령'에 비유했다.

하지만 백종원 대표와 분야가 겹치는 크리에이터들은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 백종원 대표를 경쟁 관계가 아닌 공생 관계로 여기는 것. 약 15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채널 '승우아빠'는 유튜브 내에 요리 콘텐트 파이 자체가 작은 현상을 분석하면서 "'집밥 백선생'이나 '냉장고를 부탁해' 등 예능이 없을 때는 집밥에 대한 관심이 없었지만, 이후 집밥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 유튜브도 똑같다. 해당 분야에서 성공한 사람이 활성화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요리에 대해 어렵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한 명이 얘기하면 외롭지만 다른 전문가가 나와서 동일한 얘기를 하면 요리에 대해 쉽게 생각하는 사람이 늘어날 것"이라며 백종원 대표의 유튜브 진출을 환영했다.

또 "방송사는 하나를 보면 다른 하나를 못 보기 때문에 시청률로 싸우지만, 유튜브는 한 사람 채널을 본다고 해서 다른 채널을 못 보는 게 아니다. 요리 채널을 구독하는 사람은 다른 채널을 구독할 확률이 높다. 백종원 대표뿐 아니라 최현석 셰프나 오세득 셰프 등 전문가들이 유튜브에서 더 활발하게 활동하면 좋겠다"며 '대기업의 골목 상권 침해'라는 표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백종원 대표는 유튜브를 개설한 이유로 레시피의 변형과 와전을 언급했다. "몇 달 전 장모님이 인터넷에서 검색한 백종원 갈비찜 레시피를 보내 주셨는데, 내 레시피가 아니었다. 섬뜩하더라"는 일화를 공개하며 유튜브를 통해 정확한 한식 레시피를 세계에 알릴 계획을 밝혔다. 또 '쉬운 레시피' 전파도 이어 간다. 김치찌개 레시피 영상에서는 돼지고기가 없어도, 쌀뜨물이 없어도 괜찮다며 더 많은 사람이 겁 없이 요리에 도전하기를 독려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