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갑상선암 40대부터 증가…수술은 감소세

갑상선암 환자는 40대부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갑상선암 수술은 과거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3∼2017년 갑상선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 5년간 병원을 방문한 진료 인원이 21.7%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연도별 진료 인원은 2013년 28만425명에서 2017년 34만1155명으로 연평균 5% 증가했다.
2017년 기준 여성 환자는 28만1007명으로 남성 환자 6만148명보다 4.7배 많았다. 다만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7%로 여성 4.6%보다 높았다.

연령별 진료 인원은 40대 이후부터 증가세를 보였다.

5년간 연령대별 증감률은 40대 11.3%, 50대 17.2%, 60대 53.1%, 70대 이상 56.5%로 나타났다. 반면 30대 증감률은 0.1%, 20대 5.4%의 수준이었다.

40대 이상 진료 인원은 매년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2017년 기준 40대 이상 진료 인원은 전체 85.9%를 차지했고 30대 이하는 14.1%였다.

10만 명당 진료 인원은 2017년 기준 60대 환자가 1292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279명, 40대 970명 순이었다. 연평균 증가율은 70대 이상이 7.2%로 가장 높았고 60대 4.7%, 40대 3.1% 등의 순이었다.

성별 증가율은 남성의 경우 40대 환자 6.3%, 60대 환자 5.8%로 순으로 증가 폭이 컸고, 여성은 60대 4.6%, 40대 2.3% 순이었다.

갑상선암 진료비는 2013년 2785억원에서 2017년 2590억원으로 7% 줄어들며, 1인당 진료비도 5년간 평균 6.5% 감소했다. 1인당 입원비는 연평균 10.8% 증가했다.

수술 인원은 5년간 감소세를 보였다. 갑상선암 수술 인원은 2013년 4만151명에서 2017년 2만2796명으로 43.2% 줄었다. 진료 인원 중 갑상선암 수술 인원이 차지하는 비율도 2013년 14.3%에서 2017년 6.7%로 크게 감소했다.

이는 갑상선암의 과잉 진단 지적이 나오면서 수술하지 않고 상태를 지켜보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