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레이더]혈전제거술·스텐트…뇌혈관질환 치료에도 건강보험 적용

혈전제거술·스텐트 등 뇌혈관질환 치료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뇌혈관질환 치료 등에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는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 고시' 개정안을 오는 19일까지 행정예고한다.

급성 허혈 뇌졸중 환자를 위한 혈전제거술은 증상 발생 8시간 이내에 실시해야만 보험 적용을 인정했으나, 앞으로는 증상 발생 8∼24시간 이내 환자도 보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뇌동맥류에서 코일이 빠지지 않게 막아 주는 스텐트는 모혈관 구경(2∼4.5㎜ 이하) 기준을 충족한 경우에만 급여를 인정했지만, 앞으로는 해당 기준을 삭제해 필요한 경우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한다.

혈전제거술을 시행한 급성 뇌졸중 환자에게 추가로 동맥 스텐트 삽입술을 하면 보험이 적용되지 않았지만, 혈관 협착이 70% 이상 남아 혈관 폐색 가능성이 높은 경우에는 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또 소음 상황에서 말소리 이해도를 측정하는 소음환경하 어음인지력 검사의 횟수 제한을 없애고, 귀 이물 제거술도 이물을 당일에 제거하기 힘들거나 마취 또는 약물 주입이 필요한 경우에는 횟수 제한을 받지 않게 했다.

골다공증 약제 효과 판정을 위한 골표지자 검사는 기존에 1회만 급여를 적용했으나, 앞으로는 연 2회 이내로 급여를 확대한다.

정부는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하기 위해 2022년까지 400여 진료 항목의 보험 기준을 개선하기로 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암환자 진단·방사선치료 관련 비급여 해소를 추진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