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경기 등 비·천둥…“오후에 그칠 듯“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사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화요일인 18일에는 서울, 경기와 강원, 충북 북부에 가끔 비가 오다가 오후 들어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비가 내릴 때 돌풍과 천둥, 번개가 동반될 가능성도 있다. 곳에 따라서는 소나기가 오는 지역도 있을 전망이다.  
 
19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서해5도에 10∼40㎜, 서울, 경기 남부, 강원 남부, 충청 북부, 제주 등에 5∼20㎜다. 경북 내륙은 오후부터 밤사이 곳에 따라 소나기가 내리겠고 제주에는 오후까지 가끔 비가 내리겠다.
 
오전 5시 현재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18.5도, 인천 19도, 수원 18.8도, 춘천 18.8도, 강릉 22.3도, 청주 19.2도, 대전 17.7도, 천안 15.5도, 전주 18.2도, 광주 19.7도, 제주 21.5도, 대구 20.1도, 부산 19.6도, 울산 18.6도, 창원 17.2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4∼31도로 전날(21.4∼30도)보다 높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 1.0∼3.0m, 남해 앞바다 0.5∼1.5m, 서해 앞바다 0.5∼1.0m로 예보됐다.
 
먼바다에서는 동해 1.0∼4.0m, 남해ㆍ서해 0.5∼2.0m의 파고가 일 것으로 예상됐다.
 
동해 남부 전 해상에 오전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을 것으로 전망돼 항해나 조업 선박은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서해안과 남해안에도 바닷물이 높은 기간이어서 만조 때 해안가 저지대에선 침수 피해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ㆍ번개가 치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