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복에 먹은 '리치' 독 됐다···인도에선 53명 집단사망

열대과일 리치. [뉴스1]

열대과일 리치. [뉴스1]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열대과일 리치 섭취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식약처는 17일 덜 익은 리치를 먹을 경우 저혈당증이 나타날 수 있다며 공복 섭취를 피하라고 권고했다. 또 성인은 하루에 10개 이상, 어린이는 한 번에 5개 이상 섭취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특히 휴가철 동남아 국가를 여행할 경우 덜 익은 열대과일(리치, 람부탄, 용안 등)은 섭취하면 안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열대과일 리치는 아미노산의 일종인 히포글리신(Hypoglycin)과 MCPG(methylene cyclopropylglycine)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이들 성분은 포도당 합성과 지방의 베타 산화를 방해해 저혈당증에 따른 뇌병증을 유발시킬 수 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덜 익은 리치의 경우 히포글리신과 MVPG가 2~3배나 높아 공복상태에서 다량 섭취할 경우 구토·의식불명·사망에 이를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리치는 숙성될 수록 연두색에서 붉은색으로 변하며 숙성 후에는 갈색을 띤다. 
 
최근 인도에서는 리치를 섭취한 어린이 53명이 집단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또 리치 재배 지역에서도 어린이가 최소 31명이 집단 사망했고, 중국에서는 공복에 리치를 섭취한 어린이 10여명이 숨졌다. 인도 당국은 어린이들 대부분이 갑자기 혈중 포도당 농도가 급격히 떨어지며 급성뇌염증후군(AES)증세로 목숨을 잃었다며 리치에서 발견되는 독성물질과 연관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