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정현 변호사 "비아이·YG 의혹 제보자, 귀국 후 재조사 받을 것"



방정현 변호사가 제보자 한서희의 현재 상황과 향후 행보에 대해 밝혔다.
 
방정현 변호사는 17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제보자는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비실명 대리신고를 했다. 따라서 권익위가 지정하는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것이 권익위에 비실명 대리신고를 한 취지에 부합한다는 판단이다"고 전했다.
 
이어 "제보자는 권익위의 신고 사건 이첩 결정에 따를 것이다"며 "수사기관이 정해지면 귀국 일정을 변경, 재조사를 받을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방정현 변호사가 언급한 제보자는 실명이 노출된 한서희다. 방정현 변호사는 한서희를 대리, 권익위에 비아이(B.I)및 YG엔터테인먼트 의혹에 대해 비실명 대리신고를 해둔 상태다.
 
비아이는 한서희와 함께 대마초를 피우고, 마약류로 지정된 환각제(LSD) 구매 요청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는 한서희의 경찰 조사 과정에 개입, 비아이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게 막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한서희와 YG엔터테인먼트 사이에 그룹 위너 이승훈의 개입이 있었다는 정황도 포착됐다.
 
경찰은 2016년 비아이의 마약류 투약 혐의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제보자 한서희의 실명은 한 경제 연예지를 통해 노출되고 말았다. 방정현 변호사는 "이는 명백한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이다"고 단언했다. 한서희는 현재 해외 체류 중이다.
 
방정현 변호사는 제보자의 보호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점도 꼬집었다.
 
방정현 변호사는 "경찰은 현재 각종 매체에 제보자의 위치를 노출, 어느 나라에 있는지 실시간으로 알리고 있다. 심지어 '소환에 응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는 추측성 기사까지 양산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번 사건의 본질은 제보자가 아니다"고 강조한 방정현 변호사는 "본질은 비아이 마약류 의혹이 무마된 과정과, YG와 수사기관에 어떤 유착이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다. 제보자가 아닌 사건의 본질에 집중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6명 규모의 전담팀을 꾸려 YG엔터테인먼트 수사 개입 의혹 등을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끝없이 터지는 사고에 양현석(50) YG 총괄 프로듀서와 양민석(46) 대표이사 형제는 지난 14일 동반 사퇴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