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풍계리 인근 북중러 접경서 규모 1.3 지진…폭발 의심"

중국 지린성 훈춘서 규모 1.3 지진 [CENC 홈페이지 캡처]

중국 지린성 훈춘서 규모 1.3 지진 [CENC 홈페이지 캡처]

북한·중국·러시아 3국 접경지인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훈춘시에서 17일 오후 규모 1.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중국 국가지진국 직속인 국가지진대망(CENC)이 전했다. 
 
CENC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오후 7시38분 훈춘시 인근 북위 42.94도, 동경 130.30도 지점에서 지진이 발생했으며 폭발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지진이 관측된 지점은 북한 함경북도 길주 풍계리 핵실험장과 매우 근접해있다. CENC는 진원의 깊이는 0㎞이라며 이번 지진을 '의폭'(疑爆)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설명했다. 

 
의폭은 폭발이 의심된다는 뜻으로 CENC는 과거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이 감지됐을 때도 '의폭'이란 단어를 사용했었다. 
 
다만 지난 2017년 9월 23일에는 북중 접경지에서 발견한 규모 3.4의 지진 원인에 대해 '의폭'을 기재했다가 다음날 ‘자연지진’으로 수정해 발표했다. 
 
이와 관련 한국 기상청은 "지진파로는 특별히 확인되는 게 없다"면서 "음파를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소식통은 "정확한 상황은 알 수 없지만 자연 지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