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앵커브리핑] '그걸 말이라고. 당연히 축구지!'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알베르 카뮈' (1913~1960)

실존을 이야기한 작가.

그러나 하마터면 우리는 그를 '작가'가 아닌 '축구선수'로 기억할 뻔했습니다.

그는 열일곱 살이 될 때까지 학교의 축구 대표선수로 활동했으나 가난과 결핵으로 선수의 꿈을 포기했다고 하지요.

그것이 얼마나 안타까웠는지.

'인생을 다시 산다면 축구와 문학 중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걸 말이라고. 당연히 축구지!"

심지어 그 축구에 대한 미련은 길게 이어져서 1957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결정된 뒤에는 "내가 알고 있는 모든 것은 오직 축구에서 배웠다"는 유명한 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어제 새벽.

그리고 어제 새벽이 있기까지…

스무 살이 채 안 된 선수들의 그 극적인 승부를 지켜보며 사람들은 새삼 축구를 다시 배웠습니다.

"언어가 아닌 것을 주고받으면서
이토록 치열할 수 있을까"
- 문정희 < 축구 >


한 시인의 말을 빌리자면 축구란 그야말로 '언어가 아닌 것을 주고받으면서 이토록 치열할 수 있는' 눈부심이었던 것이지요.

반대로 지금의 세상은 생각이 다른 사람에겐 절대로 공을 넘기지 않으려는 막말과 다툼으로만 가득하니…

"형들이 저를 많이 도와주셔서…" 이강인 선수
"'빛광연'이 잘 막아 줬다" 최준 선수
"다른 골키퍼들이 뛰었더라도 빛이 났을 것" 이광연 선수


나를 높이기보다 동료를 더 높이고자 했던 어린 선수들의 말은 조금 교과서 같은 첨언이긴 하지만… 어른들의 세상이 어떠해야 하는가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주었다고나 할까.

물론. 사는 일이란. 90분 안에 마무리되는 축구 경기와는 사뭇 달라서 축구와 삶을 하나하나 비교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공은 기대하는 방향에서는 결코 오지 않는다"
- 알베르 카뮈


축구를 꿈꾸었으나 좌절한 카뮈의 인생이 그러했듯 선함이 반드시 선한 결과를 가져오지 않을 때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축구로부터 배워야 하는 최소한의 것들은…

바로 이런 것들이 아닐까…

경기장에 서면 온 힘을 다해 뛰어야 한다는 것. 누군가 반칙이나 꼼수를 부린다 해도 모두가 바라보고 있기에 결국 그것은 통하지 않는다는 것…

"그걸 말이라고. 당연히 축구지!"

이러니 카뮈는 끝내 미련을 버리지 못한 것일까…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JTBC 핫클릭

'즐기는 축구' U-20 대표팀…귀국 행사도 유쾌·발랄 최연소·최초 기록 세우며…'최고'가 된 슛돌이 이강인 마라도나·메시가 받은 '골든볼'…우상들과 어깨 나란히 이강인→최준 환상의 호흡! 한국, U-20 첫 결승 새 역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