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선교, 건강상 이유라며 돌연 사퇴…배경 놓고 말말말


[앵커]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늘(17일)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났습니다. 한선교 의원은 건강상의 이유라고만 밝혔는데 임명된 지 3달 만에 갑자기 사퇴한 배경에 대해 여러가지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한선교 의원은 오전 10시쯤 기자들에게 "오늘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장직을 사퇴한다. 감사하다"는 내용의 단체 문자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사무총장의 사퇴에 대해 황교안 대표도 같은 말을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건강상의 이유가 가장 큰 원인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본인의 뜻이 분명해서 수용을 했습니다.]

한 의원은 지난주부터 당 공식 일정은 물론 사무처 실국장 회의에도 잇달아 불참하면서 실제로 와병설이 돌기도 했습니다.

한선교 의원은 최근 여러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달 사무처 직원에게 욕설을 해 당직자들이 직접 사무총장 사퇴를 촉구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바닥에 앉아 브리핑을 듣는 기자들에게 '걸레질을 하고 있다'고 말해 또 다른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당내에서도 "당 조직을 추스리고 이끌어야 할 사무총장이 오히려 당과 대표에게 부담을 줬다"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이때문에 이번 사퇴를 두고 '스스로 나갔다기 보다 내보내진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옵니다.

민경욱 대변인은 "중요한 자리니 후임 인사가 빠르면 좋겠지만, 그리 급한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JTBC 핫클릭

한선교, 기자들 향해 "걸레질을 하는구만"…또 막말 논란 "막말하면 감점" 공천 카드 꺼낸 한국당…회의적 목소리도 정치권 '막말 퍼레이드'…이번엔 이찬열 '양아치' 논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