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20 앞두고…시진핑, 김정은 초청으로 20~21일 방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북한 조선중앙TV와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동시에 보도했다.  
 
조선중앙TV는 이날 보도에서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시진핑 동지가 북한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중앙TV는 시 주석의 이번 방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화통신도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 후자오밍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초청을 받아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다만 구체적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의 발표는 시 주석의 방북이 '당 대 당' 교류의 성격임을 시사한다. 
 
중국 공산당 및 국가 최고지도자가 방북한 것은 지난 2005년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의 방북 이후 14년 만이다. 이번 방북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김 위원장이 4차례나 방중해 시 주석을 찾은 것에 대한 답례 차원으로 보인다.
 
특히 시 주석이 이번 방북 기간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북중관계 강화 및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미·중 무역 전쟁 중인 시 주석이 이달 말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북한 카드'를 꺼내기 위한 전략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최근 홍콩 시위 사태와 미국의 전방위적인 무역 보복으로 수세에 몰린 중국에게 북한은 이를 만회할만한 막강한 영향력있는 카드이기 때문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 주석의 방북은 최근 갑자기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최근 미중 무역 분쟁 등 여러모로 미국보다 중국에 상황이 불리하게 돌아가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