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홍문종 탈당에 "국민은 우파 분열 원치 않아"

황교안 한국당 대표(왼쪽)과 홍문종 의원. [연합뉴스, 뉴스1]

황교안 한국당 대표(왼쪽)과 홍문종 의원. [연합뉴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홍문종 의원의 한국당 탈당 선언과 '신당 창당' 예고에 대해 "우파 분열은 국민이 원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자유 우파가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뭉쳐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저희(우파)는 다 함께 뭉쳐야 하고 그 중심이 한국당이 되도록, 저희부터 노력하겠다"며 "자유우파에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함께 뭉쳐야 한다. 분열은 국민이 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 의원에 이어 한국당 의원들의 추가 탈당 가능성을 경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한국당 내에서는 홍 의원 탈당 선언을 두고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통전)은 성명서를 내고 "한국당을 탈당하겠다고 예고한 홍 의원에게 큰 유감을 표한다"며 탈당 선언 철회를 촉구했다. 
 
통전은 "홍 의원은 오는 9월 최대 50명의 의원이 한국당을 집단 탈당할 거라는 말도 안 되는 발언을 내뱉으며 당내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개인의 영달이 우파 통합이란 대의를 막아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지금은 분열이 아니라 통합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 통전은 "한국당을 중심으로 애국 시민들과 우파 세력이 똘똘 뭉쳐야만 우리가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 홍 의원의 탈당 선언 철회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 한국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홍 의원은 이날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애국당 공동대표로 추인됐다. 애국당은 또 홍 의원을 신당의 공동대표로 추대하기로 만장일치 의결했다. 이에 따라 홍 의원은 조만간 한국당을 탈당, '태극기 세력'을 규합해 '신공화당' 창당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