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빠진 여야4당 의원 98명 ‘임시국회’ 소집서 제출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 부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17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6월 국회(임시회) 집회 요구서'를 제출하기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수석 부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17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6월 국회(임시회) 집회 요구서'를 제출하기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소속 국회의원 98명이 17일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사과를 찾아 6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냈다.
 
이들은 요구서 제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한 과정을 통해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에는 야3당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개별 참여하면서 총 98명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야3당만으로는 임시국회를 소집할 수 없지만 민주당이 당론 발의 없이 개별 동참하면서 소집에 필요한 요건인 4분의 1(75명)을 채웠다.  
 
여야가 이날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면서 6월 임시국회는 오는 20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국회법상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면 72시간 후 국회가 열리게 된다.
 
하지만 임시국회를 연다 해도 한국당이 불참할 가능성이 높아 난항이 예상된다. 지난 4월 임시국회 때도 여야는 본회의 한 번 열지 못했다.
 
특히 여당의 핵심 과제인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는 진통이 뒤따를 전망이다. 일단 추경안을 심사할 예결위 구성도 못 했고 위원장도 한국당 황영철 의원이다.
 
추경안뿐 아니라 민생입법 심사도 쉽지 않다. 18개 상임위 중 한국당이 위원장을 맡은 곳은 7곳에 달한다. 
 
관련기사
 
이에 민주당은 자당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상임위는 즉각 전체회의를 소집할 방침이다. 또 한국당 의원이 위원장인 상임위는 회의 소집을 요구한 후 응하지 않을 경우 사회권을 넘겨받아 회의를 열 방침이다.
 
임시국회 개최를 두고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연합 전선을 구축하면서 지난 ‘패스트트랙’ 정국이 재현될 것이라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