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충환 前의원, 교회 세습반대 집회서 낫 휘둘러 현행범 체포

김충환 전 한나라당 의원이 17일 명성교회 세습반대 집회에서 낫을 휘둘러 현행범 체포됐다. [중앙포토]

김충환 전 한나라당 의원이 17일 명성교회 세습반대 집회에서 낫을 휘둘러 현행범 체포됐다. [중앙포토]

김충환 전 한나라당 의원이 자신이 다니는 교회의 신도들이 연 집회에서 낫을 휘둘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17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의원은 전날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강동구 명일동 명성교회 앞 도로에서 열린 ‘명성교회 부자세습 반대 집회’에서 약 2~3분간 낫을 휘두르다 현장에 있던 경찰에 연행됐다.  
 
시위대 측은 “김 전 의원이 낫으로 현수막을 자르려고 하는 등 위협적으로 행동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김 전 의원은 “현수막을 제거하려고 했을 뿐”이라며 “시위대를 위협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가 제거하려고 한 현수막에는 ‘세습이 옳으냐고 세상이 묻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이제 뭐라고 답하겠습니까’는 등의 내용이 담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를 받은 김 전 의원은 풀려난 상태다.  
 
경찰은 일단 김 전 의원을 재물손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판례 분석 등 추가 조사를 통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상 집회 방해 혐의를 적용할지 현수막 손괴 혐의를 적용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김 전 의원은 1995년~2003년 강동구청장을 거쳐 17‧18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냈다. 자유한국당 송파갑 당협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현재 숭실사이버대학교 이사와 명성교회 장로직을 맡고 있다.  
 
명성교회는 2017년 11월 아버지인 김삼환 목사가 아들 김하나 목사에게 교회를 승계하는 과정에서 소속 교단 헌법을 어겼다는 정당성 논란이 벌어지며 교회 측과 반대파 측으로 나뉘어 내홍을 겪고 있다. 지난 7일에는 장로들 간 대화 중 찻잔을 던지는 등 폭력사건이 발생해 검찰에 고소장이 접수되기도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