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천 강아지 수간사건 강력 처벌촉구’ 靑청원 20만 동의 얻어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20대 남성이 경기도 이천의 한 거리에서 3개월된 강아지를 대상으로 수간을 시도한 사건에 대해 강력하게 처벌을 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 동의를 받았다.  
 
지난달 20일 게시된 ‘이천에서 벌어진 동물수간사건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동물학대에 대한 범국가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해당 청원 글은 17일 오후 4시 45분 기준 20만1080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을 시 청와대·정부 관계자들에게 청원종료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청원인은 “강아지는 현재 배변 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으며 정신적인 충격으로 침을 계속 흘리고 사람에 대해 강한 경계를 보이는 등 신체적, 정신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청원인은 “동물학대 사건은 사람 대상의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미국에서는 이력관리를 하고 있고 중대한 범죄로 간주하여 큰 형량을 매기는 나라들도 여럿 있다”며 “우리나라는 2017년 강화된 동물보호법으로 형량이 최대 징역 2년,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형량이 강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처벌은 몇십만원 대의 가벼운 벌금으로 끝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건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처벌을 통해 피의자에 의해 고통받은 동물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어달라”며 “미약한 수사와 처벌로 인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동물학대에 대해 예방과 처벌강화에 대한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해주시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기 이천 경찰서는 지난 5월 19일 동물보호법 위반 및 공연음란 등의 혐의로 A씨(28)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