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시위대 야유에 중국 홍보 전광판 불꺼졌다

16일 홍콩 시위에 등장한 미국 인기 드라마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을 패러디한 ‘폭군의 무리(Gangs of Tyranny)’ 포스터. [신경진 기자]

15일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에 반대하며 투신 사망한 량모씨를 추모하는 촛불. [신경진 기자]
16일 홍콩 시위에 대만 국기인 청천백일만지홍기도 등장했다. 홍콩 본토파와 민주파 정당들이 거리에 부스를 차리고 자신의 정견을 홍보했다. [신경진 기자]
16일 오후 7시 경 홍콩 시위 출발지인 퉁뤄완 쇼핑가에 ’시위 참가자 숫자 200만명 육박“이란 플래카드가 등장했다. [신경진 기자]
홍콩의 대표적인 친중 신문 대공보사가 시위대의 야유에 중국을 홍보하는 영상을 상영하는 대형 전광판을 껐다. [신경진 기자]
홍콩 청사 앞 글로스터 로드를 검은 옷을 입은 시위대가 점령했다. 경찰을 시위대를 저지하지 않았다. [신경진 기자]
16일 전날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에 반대하며 투신한 사고 현장. 고인이 입었던 노란 우비 앞으로 국화가 수북히 놓여있다. [신경진 기자]
16일 밤 홍콩 정부 청사 입구 앞에 ’행정장관 하야“ 등 시위대의 요구를 담은 대자보가 붙어있다. [신경진 기자]
200만 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한 홍콩 시위가 ‘철의 여인’으로 불린 강경파 정치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굴복시켰다.
람 장관은 16일 시위대가 홍콩섬 퉁러완, 완차이, 애드미럴티역 일대를 뒤덮은 지 6시간 뒤인 오후 8시 30분(현지시간) 정부 대변인을 통해 300자 분량의 사과문을 배포했다. 람 장관은 “시민이 평화롭고 이성적인 방식으로 표현한 의견을 행정장관으로 똑똑히 들었다”며 “문명·자유·개방·다원 사회인 홍콩은 상호존중, 화이부동의 정신을 보여줬다”고 시위를 평가했다. 이어 “강렬한 반대 의견을 고려해 정부는 이미 입법회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수정 업무를 정지했다”며 “정부는 절차를 다시 시작할 시간표가 없음을 거듭 밝힌다”고 밝혔다. 문제의 송환법은 사실상 ‘자연사’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명보 "최소 150만명 참여", 사상 최대 기록될 듯
전문가 “시위보다 미·중 무역전쟁이 더 큰 문제”

람 장관은 “행정장관은 정부의 업무가 부족해 홍콩 사회에 모순과 분쟁을 불러왔고, 시민에게 실망과 아픔을 드렸음을 인정한다”며 “이에 시민께 사과하며 최대한의 성의와 겸허한 태도로 비판을 받아들여 시민을 위해 더욱 잘 일 하겠다”고 다짐했다. 송환법은 버리고 시위대가 요구한 장관직 사퇴는 거부한 셈이다.
‘검은 대행진’은 이날 오후 11시경 지미 샘(岑子杰) 민간인권진선(民間人權陣線·민진) 대표의 종료 선언으로 끝났다. 샘 대표는 “시위 참가자는 200만 한 명”이라고 발표한 뒤 “송환법 완전 철폐” “행정장관은 책임지고 사퇴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곧 33만8000명이 시위에 참여했다고 집계 수치를 발표했다. 6월 9일 26만 명으로 집계했던 경찰도 참가자가 늘었음을 인정한 셈이다. 홍콩 명보는 17일 전문가를 인용해 최소 150만 명이 참여했다고 추산했다. 이로서 6·16 대행진은 740만 홍콩 시민 중 20~27%가 참여한 사상 최대 시위로 기록될 전망이다.
일부 시위대는 17일 오전에도 정부 청사앞 중심도로인 글로스터 로드를 점령한 채 경찰과 대치를 계속했다. 출근 시간대 시민 편의를 위해 경찰이 방송으로 해산을 요구했으나 시위대는 “악법 철회” “6·12 폭력 진압 책임자 추궁” “행정장관 사퇴”를 요구했다. 시위대 선두에는 홍콩 민주당 의원도 함께했으며 오전 11시께 자발적으로 해산했다.
중국 반관영 연구기관인 라우시우카이(劉兆佳) 전국 홍콩·마카오연구회 부회장은 홍콩 독립언론 ‘홍콩01’과 인터뷰에서 “람 장관이 시위대의 요구를 만족하게 하기 어렵다”며 “시위대가 흥분한 상태에서 시위 분위기를 계속 유지하길 원하지만, 정부의 추가 양보를 끌어내긴 어렵다”고 전망했다. 향후 상황 전개를 예측하기 어려운 이유다. 라우 부회장은 “람 장관은 취임 이후 정치보다 민생 문제에 주력했다”며 “정부가 앞으로 홍콩 발전에 유리한 민생 문제와 정책을 추진하면 시민도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시위가 계속되는 것은 걱정이 안 된다”면서 “미·중 무역 전쟁의 영향으로 홍콩 경제가 타격받아 정부 수입이 줄어 민생 문제 해결이 어려워지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홍콩=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