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역대 최대’ 1분기 순익 남긴 증권사

 국내 증권사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수익 다각화와 금리 하락·주가지수 상승에 따라 채권·주식 등 보유자산에 대한 운용수익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17일 금융감독원은 올해 1분기 증권사(56개사)의 당기순이익이 1조460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종전 분기 당기순이익 최대치인 지난해 1분기의 1조4507억원보다 0.65% 증가한 사상 최대치다.

 지난해 4분기 5146억원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183.8%(9456억원) 급증한 것이다.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중 수수료 수익은 2조2422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53억원(0.7%) 증가했다. 수수료 수익 중 IB(투자은행)부문은 34.0%, 자산관리 부문은 11.4%를 차지했고, 수탁 수수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39.7%였다.

 점차 수탁 수수료 비중은 과거(2015년 57.9%)에 비해 감소 추세를 보인다. 이는 수탁 수수료에 의존하던 증권사의 수익원이 다각화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1분기 자기매매 이익은 7288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5110억원(41.2%) 감소했다. 이 중 주식 관련 이익(2608억원)은 주가지수 상승으로 전 분기 대비 4474억원 증가했다.

 채권 관련 이익은 2조604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386억원 증가했다. 금리 하락 추세에 따라 채권 평가 이익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다만, 파생 관련 손실은 4955억원에서 1조5925억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기타 자산 손익은 1조4784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조6758억원(848.9%) 올랐다. 이 중 펀드 관련 이익은 7015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조4384억원 늘었다. 판매관리비는 2조209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594억원(7.8%) 증가했다.

1분기 말 전체 증권사의 자산 총액은 472조2000억원으로 전 분기 말(438조9000억원) 대비 33조3000억원(7.6%) 증가했다. 채권 증가(8조4000억원·4.3%) 등의 영향이다.

 부채 총액은 415조3000억원으로 전 분기 말(382조3000억원) 대비 33조원(8.6%) 늘었고, 총 자기자본은 56조9000억원으로 전 분기 말(56조6000억원) 대비 3000억원(0.5%)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1분기 중 주식거래 대금 감소 추세로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은 전 분기 수준에 그쳤으나, IB·자산관리 부문 등의 비중이 증가해 수익이 다각화되고, 금리 하락 추세 및 주가지수 상승에 따라 채권·주식 등 보유자산에 대한 운용수익이 개선돼 증권사의 당기순이익 규모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