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막말' 차명진, 문 대통령에게 "지진아" 표현 논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막말로 또다시 논란을 빚고 있다.
 
차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스웨덴 하원 의사당에서 한 의회연설을 비판하면서 "지진아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비판하고자 했던 내용을 떠나 이런 표현은 '도가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온다.
 
차 전 의원은 이날 문 대통령의 "남북은 반만년 역사 중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이 없다"는 연설 대목을 문제 삼았다.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사실을 문 대통령이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차 전 의원의 주장이다.
 
그는 "남북으로 분단된 지 반만년이나 됐다고? 오매불망 북체제를 인정하고 싶다보니 이런 헛소리가 나오나 보다"며 "이건 욕하기도 귀찮다"고 고 비판했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에 있는 의회 제2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스웨덴 스톡홀름 시내에 있는 의회 제2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문 대통령이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이라 연설한 대목에 대해서는 "우발적 충돌설로 남침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좌파 학자들의 '쌍방과실설'"이라며 "지진아 문재인은 좌파들도 포기한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한다"고 말했다.
 
그는 '빨갱이'라는 말도 썼다. 차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우발적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고 연설한 대목에 대해 "천안함이나 연평해전이 우발적 충돌이라고?"라며 "이러니 빨갱이라 하지!"라고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글을 마무리하면서는 "스웨덴 북한대사관을 통해 그곳(북한)으로 가던지"라고도 적었다.
 
차 전 의원은 문 대통령 연설 맥락을 파악하기 위해 전체 연설문을 읽어봤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자국 대통령을 '지진아', '빨갱이'라고 표현한 것은 과하다는 지적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차 전 의원은 최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둔 지난 4월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말해 한국당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로부터 모욕 혐의로 고소당하기도 했다.
 
한편 차 전 의원의 계속되는 막말은 여론의 관심을 끌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