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서 청년들에 무차별 폭행당한 60대 남성 알고 보니…‘경찰부청장’

무차별 폭행 피해자가 된 크리스 오네일 호주 빅토리아주 경찰부청장(가운데).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무차별 폭행 피해자가 된 크리스 오네일 호주 빅토리아주 경찰부청장(가운데).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호주 멜버른 인근에서 청년 2명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해 중상을 입은 60대 피해자가 알고 보니 경찰 최고위 간부인 것으로 밝혀졌다.
 
17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인터넷판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5시 30분경 멜버른 투락 지역 헤잉턴 전철역 근처에서 60대 남자가 청년 2명에게 폭행을 당해 두부 손상과 갈비뼈 골절 등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했다.
 
쓰러진 남자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치료를 받았고, 의식을 회복한 후에야 그가 빅토리아주 경찰부청장인 크리스 오네일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네일 부청장은 빅토리아주 교통과 치안을 책임지는 최고위 경찰간부다.
 
가해 청년 2명은 폭행 사건에 앞서 알코올과 약물에 취한 채 기차 안에서 소란을 부리다가 헤잉톤역에서 하차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역을 빠져나가면서 오네일 부청장을 구타해서 실신시킨 후 도주한 것으로 보인다.
 
청년들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크리스 오네일 경찰부청장 폭행 사건 용의자들의 폐쇄회로(CC)TV 이미지.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크리스 오네일 경찰부청장 폭행 사건 용의자들의 폐쇄회로(CC)TV 이미지.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빅토리아주 경찰은 폐쇄회로(CC)TV에 찍힌 용의자들의 사진을 공개하고 검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스티븐 오도넬 수사관은 “오네일 부청장은 현재 회복 중”이라며 “폭행 건에 대해 충격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