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유천의 고급 오피스텔 또 경매로…채권액 50억 넘어

배우 겸 가수 박유천, 삼성동 라테라스 전경. [뉴스1]

배우 겸 가수 박유천, 삼성동 라테라스 전경. [뉴스1]

마약 투약혐의로 구속된 뒤 검찰로부터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받은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이 소유한 고급 오피스텔이 경매에 나왔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삼성 라테라스' 1302호에 대해 법원이 최근 경매개시결정을 내렸다고 17일 밝혔다.  
 
이 오피스텔은 박씨가 2013년 10월 매입한 뒤 구속되기 전까지 거주하던 곳이다.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모 대부업체로 청구액은 11억3284만원이다.
 
이 외에도 박씨의 오피스텔에는 다수의 채권채무 관계가 얽혀 있다. 금융사와 기업에서 총 30억원이 넘는 근저당을 설정했고, 삼성세무서와 강남구는 압류를 걸어놓은 상태다. 등기부등본상 채권총액은 50억원이 넘는다.
 
박씨의 오피스텔이 강제집행 처분에 몰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 말에도 삼성세무서가 세금 미납을 이유로 압류한 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를 통해 공매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감정가는 31억5000만원으로 중간에 취소되면서 매각되지는 않았다.
 
현재 법원은 각 채권자에게 최고서(일정 행위를 하도록 상대방에게 요구하는 통지서)를 발송하고 감정평가 명령을 내린 상태다.  
 
지지옥션은 감정평가와 현황조사 등 경매에 필요한 절차에 최소 6개월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첫 입찰은 올해 말쯤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2017년 당시 공매는 세금체납 금액이 적어 공매 취소가 가능했지만, 이번 경매는 청구액이 10억원을 넘어 취하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