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승엽, 첫 리틀야구대회 개최…22일 개막


'국민타자' 이승엽(43)이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처음으로 전국리틀야구대회를 개최한다.

(재)이승엽야구장학재단(이하 이승엽재단)의 이사장을 맡고 있는 이승엽은 현역 은퇴 후 재단 활동은 물론 KBO 홍보대사와 국가대표 기술위원으로서 한국야구의 발전을 위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는 대한민국 야구의 미래인 리틀야구 선수들을 위한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제1회 이승엽기 전국초청 리틀야구대회’ 가 오는 22일부터 5일간 대구 시민야구장 등 4개 구장에서 막이 오른다. 전국에서 56개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대구시민야구장(개막식) 강변리틀1구장(결승전) 강변리틀2구장, 북구강변리틀야구장에서 열린다.

이승엽재단이 주최하고 대구경북리틀야구연맹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대구광역시와 세명병원이 후원한다.

이승엽 이사장은 "고향에서 의미 있는 대회를 개최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 승패를 떠나 대한민국 야구의 미래인 어린 선수들이 야구를 즐기고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룰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 이 대회가 지속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대회 개최 소감을 전했다.

6월 22일 대구시민야구장에서 개최될 개막식에는 대회 참가 56개팀 선수들과 학부모를 위한 페이스 페인팅, 솜사탕 시식, 타로 카드, 네일 아트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며, SG워너비 이석훈과 삼성라이온즈 치어리더들의 축하공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결승전은 7월 1일에 열린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