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이해찬 “참을 만큼 참았다”…황교안, 문 대통령에게 “일대일 회담하자”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오늘로써 우리는 비정상화한 국회를 매듭지어야 할 것 같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회의가 17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회의가 17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장기화한 국회 파행과 관련해 “더는 국회를 방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할 만큼 했고 참을 만큼 참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회의가 17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민 최고위원, 이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회의가 17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민 최고위원, 이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특별한 일도 없이 국회법을 본인이 어겨놓고 그것을 핑계로 국회를 방치하는 것은 더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오늘 오후에 원내대표는 의총을 소집해주길 바란다. 의총을 통해 결의를 다지고 국회를 정상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회의가 17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의원회의가 17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한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북유럽 해외순방을 다녀온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대일 회담을 다시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의원총회에서 “반나절이면 된다. 해외순방까지 다녀왔으니 어렵지 않을 일일 것”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17일 오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가 인사말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17일 오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가 인사말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 대표는 “지금 피하고 안 만나려고 이런저런 다른 이야기를 하는 것은 경제를 살리고 나라를 지켜낼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17일 오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17일 오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변선구 기자

그는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가 제안한 ‘경제청문회’에 대해서 “한두 달 하자는 것도 아니고 왜 어렵다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엉터리 추경이 올라왔기 때문에 철저하게 경제 상황을 점검해보고 이를 토대로 바른 추경하자는 것이 저희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17일 오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17일 오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그러면서 “어쩌다가 우리 경제가 위기에 처했는지 원인을 진단하는 것부터가 경제정책 추경의 출발점이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그래야 추경도 어디에 얼마나 어떻게 쓸지 알 수 있을 것이고 그걸 토대로 국회에서 제대로 논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