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성민X유재명 뜨겁게 격돌"..'비스트', 두번째 예고편 공개


영화 '비스트(이정호 감독)'가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 영화. 17일 스릴감을 선사하는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푸른 연무에 휩싸인 좁은 골목을 유유히 걸어 나오는 남자의 모습으로 시작하는 '비스트'의 2차 예고편은 스릴러 장르 특유의 묵직한 분위기에 화려한 색채가 더해진 '비스트'만의 미장센을 엿볼 수 있어 기대를 더한다. 여기에 “잡아도 잡아도 끝이 없어”라며 강렬한 대사와 함께 한수가 등장, 날 선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사건을 쫓는 형사의 면모를 확인케 한다. 더불어 한수와 민태는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또한, 예사롭지 않은 비주얼의 춘배(전혜진)와 패기 넘치는 모습의 종찬(최다니엘)까지 가세해 하나의 사건을 둘러싼 캐릭터들의 각기 다른 목적과 선택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한수의 살인 은폐를 눈치챈 민태가 “누가 말이야. 범죄를 은폐해주는 대가로 뭘 받았다면 그게 뭘까?”라며 그가 한수를 점차 궁지로 몰아넣으며 치열한 심리전의 서스펜스를 기대케 한다. 뿐만 아니라 심리적 압박감이 극에 달한 듯 보이는 한수의 불안한 눈빛은 극한의 상황에 놓인 그가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 순간의 선택으로 궁지에 몰린 한수의 모습과 “선택은 네가 한 거잖아”라는 춘배의 대사가 호기심을 자극하고, 바로 이어지는 “알아. 그냥 일이 꼬인 거지”라는 한수의 대사는 선택의 딜레마에 빠진 한수와 그의 살인 은폐를 눈치 채고 그를 점점 궁지로 몰아가는 민태가 펼치는 예측불허의 스토리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비스트'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