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인성 '스타체어' 네번째 주인공, 티켓 수익금 아동복지센터 기부



조인성의 스타체어도 마련됐다.

지난 14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는 '해피앤딩 스타체어' 네번째 주인공으로 나선 조인성과 함께 '더 킹(한재림 감독)' 상영과 관객과의 대화(GV) 행사가 진행됐다.
 
이번 스타체어는 이름의 이니셜에서 따온 J와 조인성의 생일이자 행운의 숫자인 7을 합친 좌석번호 J7에 마련됐다. 지정된 좌석에는 배우와 영화명이 각인된 특별 제작 커버가 씌워지며, 해당 좌석에서 나오는 향후 1년 동안의 수익금은 기부금으로 쓰인다.
 
또 이날 행사에서 나온 티켓판매 수익금 전액은 조인성이 직접 선정한 송파희망세상지역아동센터에 기부금으로 전달돼 아이들의 복지와 교육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배우 조인성 외에도 '더 킹'의 배급을 담당한 NEW가 영화 콘텐츠 기부를 통해 뜻을 함께 했다.
 
롯데컬처웍스 관계자는 “좋은 취지의 행사에 흔쾌히 참여해준 조인성 배우와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신 관객들 덕분에 스타체어 네 번째 자리 역시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많은 스타들과 지속적으로 진행될 스타체어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4회차를 맞이한 ‘해피앤딩 스타체어’는 영화배우와 관객 사이의 소통의 장을 마련함과 동시에, 아이들의 꿈과 미래를 응원하고 나눔 문화를 조성해 나가는 데 앞장서기 위해 기획된 롯데컬처웍스의 사회공헌활동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