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슈IS] "軍휴가 123일 vs 확인중" 임시완, 전역 후 특혜 의혹



임시완이 '군 휴가 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17일 일요신문은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보다 2.08배 많은 123일의 휴가를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는 최근 현역에 입대한 연예인 가운데 가장 많은 기간이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시완은 연가 28일, 포상휴가 18일, 위로휴가 51일, 보상휴가 14일, 진료를 목적으로 한 청원휴가 12일 등을 포함해 총 123일의 휴가를 나왔다.
 
이 중 위로휴가는 행사에 동원됐을 때 주어지는 대가성 휴가로, 임시완은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공연, 평창 동계올림픽, 임무수행 유공에 따라 위로휴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임시완이 받은 전체 휴가 일수가 일반 병사의 2.08배에 달하고, 최근 군대를 다녀온 연예인 가운데 가장 많은 휴가를 받았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일각에선 '연예인 특혜가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임시완 소속사 플럼액터스 측은 “휴가 내역을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한편 임시완은 지난 3월 만기 전역해 OCN 새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영화 '보스턴1947'을 차기작으로 결정지었다. 브라운관을 통해 먼저 복귀할 예정이다. 이번 의혹이 복귀에 큰 영향은 없을지 관심이 쏠린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