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시완 측 "군 휴가 123일? 확인 후 입장 발표"


지난 3월 전역한 임시완이 군대에서 연예인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7일 한 매체는 배우 임시완이 복무 중 123일의 휴가를 나왔다고 보도하며 연예인이기 때문에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 전역한 임시완은 복무 기간 동안 연가 28일, 포상휴가 18일, 위로휴가 51일, 보상휴가 14일, 진료를 목적으로 한 청원휴가 12일 등을 포함 총 123일의 휴가를 나왔다. 육군 전역자의 평균 휴가일수는 59일이다.

임시완은 복무 중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평창올림픽플라자 문화 ICT 관에서 문화전시 해설자인 도슨트 업무를 맡았다. 이로 인해 위로휴가를 받았다는 게 국방부의 설명. 하지만 연예인 병사를 홍보용으로 행사에 동원한 뒤 그 대가로 위로휴가를 지급하는 것은 2013년 폐지된 연예병사 제도와 다를 바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같은 의혹에 임시완 측은 "사실을 확인하고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