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문 대통령, 새 검찰총장에 윤석열 지명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뉴시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보고받은 뒤 다음 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58·18기) 검찰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해왔고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줬다”며 “특히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 의지로 국정농단과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뿐만 아니라 국민의 두터운 신망을 받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자가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 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정농단 사건부터 사법행정권 남용 수사까지 주요 적폐사건 수사를 진두지휘하며 청와대의 신임을 얻었다. 문 대통령이 4기수를 뛰어넘는 파격 인사를 단행한 것은 적폐청산 수사와 검찰 개혁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기수 파괴 부분에 대해서는 그동안 검찰 내부에서 있었던 관행들이 있긴 하지만 그것을 청와대에서 언급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이 든다. 검찰 내에서 결정할 사안”이라면서도 “윤 후보자의 인선 배경은 앞으로의 검찰 개혁 또 조직 쇄신 과제, 그동안 보여줬던 부정부패나 비리 척결에 대한 확고한 수사 의지 이런 것들이 반영돼서 후보자로 지명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총장으로 임명되면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치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가 된다. 
  
윤 후보자는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구·서울·부산·광주지검 검사를 거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1·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전고검 검사 등을 역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