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8시간 고공농성 60대, 지상 내려온 후 첫 행동 '경찰과 악수'

17일 오후 1시50분쯤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조명탑에서 8시간가량 고공 농성을 한 A씨가 굴절 사다리차로 옮겨 타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17일 오후 1시50분쯤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조명탑에서 8시간가량 고공 농성을 한 A씨가 굴절 사다리차로 옮겨 타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대구에 사는 60대 남성이 17일 20m 높이 축구장 조명탑에서 8시간가량 고공 농성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대구 동구에 사는 A씨(62)가 이날 오전 5시40분쯤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에 설치된 약 20m 높이의 조명탑에 올라가 오후 1시55분쯤까지 농성을 벌이다 경찰의 설득에 응해 내려왔다. 
 
굴절 사다리차를 타고 내려온 A씨는 지상에 무사히 발을 딛고 구조대원과 경찰과 악수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A씨는 곧장 경찰서로 후송되지 않고 축구장 가장자리에 앉아 물을 마시며 경찰관과 한참 대화를 나눴다. 경찰은 시민과 취재진이 가까이 갈 수 없도록 접근을 막았다. 이를 지켜보던 한 주민은 “반나절 동안 구조대원, 공무원 등 수십 명의 불필요한 인력 낭비를 일으킨 자가 경찰관과 여유롭게 악수까지 하는 모습을 보니 기가 찬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1시55분쯤 8시간가량의 고공농성을 풀고 내려온 A씨가 경찰과 함께 축구장 가장자리로 가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17일 오후 1시55분쯤 8시간가량의 고공농성을 풀고 내려온 A씨가 경찰과 함께 축구장 가장자리로 가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흉기를 든 채 조명탑에 올라간 A씨는 경찰과의 통화에서 “내가 사는 아파트단지 주변에 상습 주취자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면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과의 면담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살고 있는 아파트단지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A씨가 모친과 함께 7~8년 전 아파트에 입주했고 현재는 혼자 살고 있다. 최근 주변에서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를 무시하는 듯한 말을 들은 뒤, 그 이유를 아파트 주변 상습 주취자들 때문에 이미지가 나빠져서라고 생각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 달 사이 수 차례 구청과 LH에 민원을 넣고 동사무소나 구의원을 찾아가도 해결이 되지 않자 답답한 마음에 고공 농성을 하기로 마음먹은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위기관리대응팀을 투입해 A씨를 설득하고 있다. 소방 당국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조명탑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하는 한편 굴절차를 비롯한 장비 3대, 인원 9명을 투입해 대기 중이다. 
17일 오전 5시40분쯤 60대 남성이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남쪽 약 20m 높이의 조명탑 꼭대기에 올라가 농성을 벌이고 있다. [뉴스1]

17일 오전 5시40분쯤 60대 남성이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남쪽 약 20m 높이의 조명탑 꼭대기에 올라가 농성을 벌이고 있다. [뉴스1]

 
A씨는 농성 과정에서 언론사들이 자신을 취재하자 “기자들을 모두 빼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취재진은 모두 경기장 밖으로 나간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흉기를 들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위기관리대응팀을 투입했다”며 “A씨를 설득해 조명탑에서 내려오도록 한 뒤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12일 오전에도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 CCTV탑 꼭대기에 B씨(42)가 올라가 4시간가량 농성을 벌였다. 당시 B씨는 ‘금전 문제로 어렵다. 살게 해 달라’ ‘사비라도 수술을 받게 해 달라’는 내용이 적힌 현수막을 늘어뜨리고 사람 크기의 인형을 만들어 매단 채 농성했다.
 
B씨는 농성 장소 인근 상가 벽면에 A4용지 1장 분량의 호소문도 붙여뒀다. ‘죽지 않으면 아무도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아…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호소문에는 B씨가 2010년 12월 일주일 사이에 교통사고를 3번 당했고 모두 100% 상대 과실이라는 주장이 실려 있다.
 
당시 B씨는 경찰 등의 설득 끝에 농성을 풀고 굴절 사다리차를 이용해 CCTV탑에서 내려왔다. 지상으로 내려온 B씨는 “내가 아프지 않게 해 주세요”라고 짧게 말한 뒤 경찰 승합차를 타고 대구 남부경찰서로 이송됐다. 경찰은 B씨에 대해 적용할 수 있는 혐의를 검토 중이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