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냉부해' 지석진 '반백살 한류스타' 인기 셀프제보, 김수용 "극혐"



지석진이 '반백살 한류스타'다운 인기를 스스로 고백했다.
 
17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28년 절친 지석진과 김수용이 게스트로 참여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해외 팬미팅 전석 매진 기록을 이어가는 ‘반백 살 한류스타’ 지석진의 인기가 화두에 올랐다. 특히 지석진의 중국 SNS 팔로워 수가 일본 배우 기무라 타쿠야를 앞섰다는 사실이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지석진은 “팔로워가 많이 떨어졌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김수용은 “정말 ‘극혐’이죠”라고 받아쳐 절친다운 맹공격을 펼쳤다.
 
또 지석진은 1만2000여 명의 팬이 모인 상하이 아레나에서의 솔로 무대, 8000명의 팬이 모인 대만 팬미팅에서 열린 서프라이즈 생일 파티, 중국 입국 장면이 TV 생중계된 일화 등 중국에서의 본인의 인기를 끊임없이 ‘셀프 제보’ 했다.
 
이에 김풍 작가가 “다른 '런닝맨' 멤버들은 자랑 안 하던데?”라고 하자, 지석진은 “물어보니까 대답하는 거예요!”라며 부끄러워하는 듯하면서도 이내 전용기 탄 사연, 중국 음원 사이트에서 6위한 사연까지 계속해서 털어놓으며 신난 입꼬리를 감추지 못했다.
 
28년 절친의 티격태격 에피소드도 큰 웃음을 자아냈다. 지석진은 “함께 출연한 김수용에게 크게 사기를 당한 적이 있다”고 폭로해 궁금증을 높였다. 하지만 김수용 역시 지지않고 “지석진이 말만 하면 보험에 가입한다고 소문이 나서 90년대 중반에 가입한 보험만 8개다“고 응수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