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말논란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 사퇴···"건강상 이유"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 임현동 기자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17일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났다.  
 
한 총장은 이날 오전 기자단에 보낸 입장을 통해 “오늘 건강상의 이유로 사무총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당 사무총장에 임명된 지 석달여 만이다.
 
이를 두고 당 일각에서는 한 총장의 잇따른 구설의 여파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한 총장은 지난 3일 국회 회의장 밖에 앉아있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한다”고 말해 막말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지난달 7일에도 국회 회의 도중 당 사무처 직원들을 향해 욕설을 퍼부었다가 당 사무처의 비판 성명이 나오자 사과한 바 있다.  
 
한편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막말 논란 등으로 부담을 느껴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 총장이 ‘막말 논란’ 직후 물러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논란을 수습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