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텔델루나' 이지은·여진구, 화려X남성미 반전 캐릭터 티저 공개


‘호텔 델루나’ 제작진이 화제의 영상 비하인드 스틸컷을 전격 공개했다.

tvN 새 토일극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다.

호텔 사장 이지은(장만월)과 호텔리어 여진구(구찬성)의 캐릭터 영상이 공개된 뒤, 시선을 끈 점은 바로 ‘반전’이다. 이지은은 호텔을 파산 직전으로 만들 만큼 사치스럽고 욕심이 많으며,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여진구를 겁먹게 할 수 있을 정도로 괴팍하고 변덕이 심하다. 신비로운 달처럼 아름답고 고고한 외모로는 상상할 수 없는 성격. 반면 화려한 이력을 가진 능력자로 당당한 여유와 냉철한 이성을 가진 여진구는 사실 귀신만 보면 까무러치는 연약한 남자다. “너도 저렇게 사라지게 해줄까”란 이지은의 단 한마디에도 겁을 먹는 쉬운 남자이기도 하다. 이런 반전 캐릭터는 두 남녀의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과 기대를 동시에 불러일으켰다.

17일 공개된 스틸컷을 통해 드러난 이지은과 여진구의 변화가 눈길을 끈다. 전작인 tvN ‘나의 아저씨’에서 민낯과 단벌로 팍팍하고 거친 인생을 견뎌왔던 이지은은 앤티크와 모던을 넘나드는 화려하면서도 우아한 스타일링과 더불어 더욱 성숙해진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여기에 무심하게 툭툭 내뱉은 대사는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매력으로 파격 변신을 기대케 한다. 여진구는 ‘어른 남자’로 완전히 자리 잡은 모습이다. 진짜 남자의 정석으로 대변되는 고급스러운 수트와 시계, 여기에 상대를 바라보는 묘한 눈빛까지. 여진구만의 남자다운 중저음의 보이스가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7월 1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