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YG “제보자 A씨, 우리 연습생 출신 전혀 아냐”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 [연합뉴스]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 [연합뉴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측이 비아이 마약 투약과 수사 무마 의혹 사건의 제보자 A씨는 자사 연습생 출신이 아니라고 17일 밝혔다.
 
YG는 이날 오전 공식자료를 통해 “현재 제보자로 알려진A씨는 YG 연습생 출신이 전혀 아니다”며 “잘못된 정보로 보도가 지속하고 있어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한번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힌다”고 알렸다.
 
지난 12일 디스패치는 YG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가 지난 2016년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일부를 재구성해 공개했다. 이 대화 내용에는 비아이의 마약 구매 정황이 담겼다.  
 
논란이 일자 비아이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과하며 팀에서 탈퇴한다고 밝혔다. 다만 비아이는 마약 투약 의혹은 부인했다. YG 역시 비아이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이후 이데일리는 A씨가 빅뱅의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지난 2017년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등을 선고받은 한서희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인데 그 제보자가 나라는 이유만으로 나한테만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이라며 논란을 언급했다.
 
한편 양현석 YG 총괄 프로듀서는 비아이 수사 무마에 개입했다는 논란에 이어 수사기관과의 유착 논란까지 불거지자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며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양 프로듀서의 친동생인 양민석 YG 대표도 같은 날 사임을 선언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