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학 즐기고 싶다"던 이강인, 향후 거취엔 "없습니다"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가운데)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가운데)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 순간 기억에 남는다. 이제 방학을 즐기고 싶다"
 
20세 이하(U-20) 월드컵 스타 이강인(18·발렌시아)의 표정엔 여유가 있었다. U-20 월드컵을 마치고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강인은 취재진은 물론 500여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으로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처음 FIFA 주관 대회 골든볼(최우수선수)을 받은 그를 향한 관심에 경호원과 경찰 특공대원까지 배치됐을 정도였다. 연이은 카메라 플래시에 눈부셔하면서도 당당했던 이강인은 차분하게 이번 대회를 마친 소회를 밝혔다.
 
이강인은 "첫 목표를 우승이라고 했고, 목표는 이루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후회는 없다"면서 "좋은 대회에서 좋은 선수들과 같이 뛰고, 좋은 팀, 코칭스태프와 함께 해 큰 도움이 됐다. 미래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매 순간이 이번 대회에서 기억에 남는다"면서 "팀 동료들이 많이 도와주고 뛰어줘서 내가 플레이하기 쉬웠기 때문이다. 경기 안 뛴 형들도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면서 또한번 '형'들에게 공을 돌리는 모습을 보였다. "(골든볼을 받았지만) 경기에 져서 기쁘진 않았다"던 이강인은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팀 동료, 코칭스태프, 경기에 나서지 않은 형들이 도와준 덕분이다. 나만 받은 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이강인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 인터뷰를 마치고 공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이강인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 인터뷰를 마치고 공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은 이번 대회를 통해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해 "지난 경기를 생각하지 않았다. 좋은 대회를 했다. 이제 가족들과 방학을 즐기고 싶다"고 했다. 그는 두번이나 방학을 이야기하면서 휴식기를 즐기고 싶은 마음을 밝혔다. 그는 "나뿐 아니라 모두 행복했던 시간이다. 같이 연습하며 장난도 치고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면서 "앞으로 형들과 같이 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지만, 계속 같이 하고 싶고 더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아약스, 에인트호번(이상 네덜란드), 레반테(스페인) 등 이적설이 오가는 상황에 대해서 이강인은 "없습니다"고 짤막하게 답하면서 답변을 피했다.
 
인천공항=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