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이스3' 이진욱, 골든타임팀 떠났다…1분도 안심할 수 없는 전개


‘보이스3’ 이진욱은 골든타임팀을 떠났고 수사하던 유승목은 박병은의 종범, 태항호에게 납치당했다. 방심하고 있던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친 반전이었다.

16일 방송된 OCN 토일극 ‘보이스3’ 12회에서는 박병은(카네키 마사유키)과 그의 또 다른 종범 태항호가 존재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양예승(유키코) 사건의 중요 증거를 운반하던 윤송아(나오미)의 피습 사건 당시 박병은은 이하나(강권주), 이진욱(도강우)과 함께였다. 사건 현장에 도착한 그는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등 윤송아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척 했지만, 사람들이 자리를 비우자마자 그녀의 귓가에 “나오미 씨 천국에 가면 양예승한테 안부 전해 줘요”라며 섬뜩한 민낯을 드러냈다.

피해자가 혼자 있었던 시간은 5분 남짓, 범인은 그 짧은 시간에 사무실에 들어와 와이어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사건 현장 부근에서 수상한 용의자를 검거했지만, 범행을 저지르기엔 무리가 있는 사람이었다. 결국 또다시 용의자도 특정하지 못한 골든타임팀. 이 가운데 이진욱마저 “때려칩니다, 경찰”이라며 형사증과 총기를 반납했다. 윤송아 사건 현장에서 각성 포인트가 없었는데도 전조 증상이 나타나고 일반인을 상대로 살인 충동을 느끼게 된 이진욱이 내린 최후의 선택이었다. 골든타임팀은 분열 위기를 맞게 됐다.

이진욱은 혼자 수사를 시작했다. 윤송아 사건 발생 전엔 없었던 사람이 사건 직후, 박병은의 조력자들과 동일한 옷을 입고 나타난 점을 의심했다. 이에 박병은을 서포트하는 단체, ‘카네키스트’의 사무실에 잠입해 회원 명단을 확인하는 등 의문의 남자를 찾기 시작했다. 유승목(나홍수) 계장 역시 그의 존재를 파악했다.

‘강우야. 블랙홀에서 코이치 놈을 감시하던 놈이 있었던 것 같다. 왼쪽 눈을 덮은 머리, 다부진 체격. 이 문자 보는 대로 연락해라’라는 문자와 함께 블랙홀 CCTV에 찍힌 사진을 남긴 채 이동하던 유승목과 이를 지켜보던 의문의 남자. 그는 박병은에게 자신이 노출됐음을 보고 했고, 곧이어 유승목의 뒤를 덮쳤다. 의식을 잃은 유승목을 결박한 채 차에 태워 떠난 의문의 남자와 그제야 유승목의 문자를 본 이진욱. 이진욱이 유승목을 구할 수 있을지 긴장감이 높아졌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