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봉준호 ‘기생충’, 시드니영화제에서도 최고상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올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사진 시드니영화제]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올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사진 시드니영화제]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올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받았다.
 
DPA 등 외신에 따르면 봉 감독은 지난 1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스테이트 시어터에서 열린 시드니영화제 폐막식에 참석, 트로피와 상금을 받았다. 지난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은 쾌거다.
 
영화제 측은 “‘기생충’은 충격적일 정도로 장르적 관습을 무시한다”면서 “부드럽고 잔인하면서도 아름답고, 가혹하며 재미있고 비극적이다. 계급 탐구의 명작”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봉 감독 전작 영화 ‘옥자’는 2017년 시드니영화제 폐막작으로 상영됐다.  
 
1954년 시작된 시드니영화제는 매년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며,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 수상자에게는 6만 호주달러(약 4905만 원)의 상금을 준다.
 
‘기생충’은 오는 27일 호주에서 공식 개봉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