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탄소년단(BTS) 부산 팬미팅 소동 왜?

지난 15~16일 부산 팬미팅에서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지난 15~16일 부산 팬미팅에서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지난 15일 인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팬미팅 공연이 열린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일부 관객이 입장하지 못해 주최 측에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암표 거래를 막고자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공연 예매자와 관람자가 같아야 하며 이를 증명할 신분증(사본 불가)이 있어야 입장한다는 원칙을 세웠기 때문이다.
 
빅히트는 예매 개시 전 팬카페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관련 내용이 담긴 공지를 구체적으로 했으나, 팬미팅 당일 소동이 일자 16일 재차 팬카페를 통해 “양도받은 티켓과 본인 확인이 불가능한 티켓은 그 어떤 경우에도 입장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15~16일 이틀에 걸쳐 열린 방탄소년단 부산 팬미팅은 팬클럽인 ‘아미(ARMY)’ 5기를 위한 행사로 회원에게 대다수 티켓을, 일반 관객에 일부 티켓을 판매했다. 회당 2만2000명 규모다.
 
빅히트는 이번 팬미팅에서 참가 희망자를 대상으로 신청 일자를 사전 신청받아 무작위로 추첨하고 당첨자들만 1인당 1매 티켓을 사도록 하는 ‘팬클럽 추첨제’를 도입했다. 티켓 불법 거래로 인한 팬들 피해를 최소화하고 5기 회원들이 공평하게 기회를 얻도록 하기 위해서다.
 
추첨제가 도입되면서 티켓을 대리 구매하거나 양도받은 사람은 모두 입장이 불가했다. 신분증 사본이나 조작 흔적이 있는 신분증을 제시한 이들도 마찬가지였다.
 
방탄소년단 공연장에 입장하지 못한 팬들이 가림막이 쳐진 공연장 옆에서 대기하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방탄소년단 공연장에 입장하지 못한 팬들이 가림막이 쳐진 공연장 옆에서 대기하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일반 예매자의 경우 부모 아이디로 티켓을 구매하고 자녀가 관람하려 했다면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해도 예매자와 관람자가 동일하지 않아 입장할 수 없었다.
 
이런 원칙들로 공연장에 들어가지 못한 티켓 소지자들은 현장에서 주최 측에 항의하며 마찰을 빚었다.
 
트위터에는 빅히트에 입장 제한 등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게시글만 80만 개 이상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입장이 막힌 팬들이 경기장 앞에서 티켓을 일제히 손위로 흔들고 있는 영상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반면 암표·대리구매 등을 막기 위해 입장 제한 조치를 강력하게 한 빅히트 측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이번 조치가 암표 근절을 위한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15일 공연에서 경기장에 들어가지 못한 팬은 100여명 정도로 파악된 것으로 알려졌다. 빅히트는 원칙을 미리 공지한 만큼 환불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이 팬미팅은 오는 22~23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두 차례 더 열린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