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준우승 쾌거’ 정정용 “비판·비난은 제게 해달라”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가운데)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가운데)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최고의 성적을 거둔 정정용호가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이날 오전 8시쯤 인천국제공항 제 1터미널을 통해 들어와 기념 촬영을 한 뒤 기자들과 인터뷰를 했다.
 
대표팀 주장 황태현은 “힌국에 와서 느끼니까 저희가 역사적인 순간을 보낸 것 같다”며 “저희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결승전에서 져서 아쉬움이 남았다”면서도 “이 경기를 통해 각자의 위치에서 많이 성장하고 배운 대회”라고 말했다.
 
골키퍼 이광연은 “결승 진출 원동력은 서로에 대한 믿음이었다”며 “모든 선수들과 스텝들의 도움으로 제가 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빛광연’이라는 별명에 대해 그는 “한국에 들어오니 실감난다”며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골든볼 수상자 이강인은 “우승 목표는 못 이뤘지만 최선을 다했으니까 후회는 전혀없다”며 “좋은 추억이었고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에는 경기에 져서 그렇기 기쁘진 않았는데, 골든볼은 저만의 상 아닌 모두의 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또 “매 순간이 다 기억 남는다. 처음 폴란드에 내려서 매 순간이 좋은 추억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마지막으로 인터뷰를 한 정 감독은 “한국땅을 밟으니 실감이 난다. 이렇게 많은 응원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우승했다면 좋았겠지만 최선을 다했다. 우승 못했지만 다시 도전할 수 있다고 본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선수들과 2년을 함께했다. 스페셜하게 지냈고 결과가 잘 나와 두 번 다시 없을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충분히 비판과 비난은 가능하다. 하지만 될 수 있으면 감독인 저에게 해달라. 아직 어린 선수들이다. 많이 흔들릴 수 있다. 아직 만들어가는 선수들이므로 상처가 되지 않도록, 비판은 지도자에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감독은 “결승전 패배 요인에 중 하나가 날씨였는데, 아쉽다”며 “상당히 습하고 더웠고, 경기력이 떨어진 건 사실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걸 미리 인지하고 조금 전략적으로 갔더라면 좋지 않았을까”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선 “그동안은 딴생각 안 하고 오로지 경기에만 집중했다. 쉬면서 생각해보겠다. 한국 축구에 도움된다면 언제든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이강인에 대해 정 감독은 “본인이 미리 들어와서 준비를 했고 준비한 것에 대한 확신을 가졌다. 충분히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었던 부분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뷰를 기다리며 이강인과 잠시 얘기를 나눴다”며 “이강인에게 ‘네 자리를 비워둘 테니 2년 뒤에 다시 U-20월드컵 우승에 도전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귀국길에 오른 정정용 U-20 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과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후 폴란드 바르샤바 공항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귀국길에 오른 정정용 U-20 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과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후 폴란드 바르샤바 공항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