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또 1등, 그에겐 재앙이었다···식당 16곳 돌며 좀도둑 전락

[연합뉴스]

[연합뉴스]

로또 복권 1등에 당첨된 전력이 있는 30대 남성이 주점 등에서 상습적으로 절도를 벌이다 검거됐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절도 등 혐의로 A씨(34)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부산 연제구 한 주점에서 “아는 형님이 단체 예약을 할 건데 선불금을 받아 오라”며 종업원을 속여 밖으로 내보낸 뒤 400만원 짜리 귀금속 1점을 훔치는 등 부산·대구 지역 식당 16곳에서 같은 수법으로 3600만원 어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범행 현장 폐쇄회로(CC)TV로 범인 행적을 좇던 중 A씨가 택시를 타고 도주한 사실을 파악했다. 이어진 조사에서 경찰은 A씨가 택시기사에게 “과거 경남지역에 거주했고, 로또 1등에 당첨된 적이 있다”고 말한 것을 확인하고 경남지역 로또 복권 1등 당첨자를 검색해 A씨를 특정했다. 실제 당첨자로 검색된 인물은 A씨였다.  
 
경찰은 “A씨가 갈취죄로 이미 부산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상황이라 절도죄에 대한 부분을 조사 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가 거액의 당첨금을 어떻게 한 채 도둑 신세로 전락한 것인지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1등 당첨자라는 사실은 확인했지만 몇 년도에 얼마를 수령했는지 구체적인 부분은 모른다”면서 “해당 당첨금을 다 썼는지 어떻게 하다 범인 신세가 됐는지 범행 전 이력에 대해서도 모른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무직이며 주거도 일정치 않은 생활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