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소비 가공식품…어떤 건 대형마트, 어떤 건 전통시장서 사야할까?

유통업 간 가격 차이가 가장 큰 가공식품은 ‘두부’였다. [중앙포토]

유통업 간 가격 차이가 가장 큰 가공식품은 ‘두부’였다. [중앙포토]

지난달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다소비 가공식품’ 가운데 소주와 카레 가격이 오르고 오렌지 주스와 참치캔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의 5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조사대상 30개 품목 가운데 지난 한 달 사이 가장 비싸진 다소비 가공식품은 카레(5.8%)였다. 소주(5.4%) 가격도 전월 대비 가장 비싸진 품목 2위였다. 이어 맛살(3.8%), 시리얼(3.4%), 치즈(3%)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맛살은 최근 3개월 연속 값이 올랐고 고추장(1.1%)도 지난 1월 이후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한 달 사이 가격이 가장 많이 내린 품목은 오렌지 주스(-3.7%)와 참치캔(-2.4%), 수프(-2.0%), 설탕(-2%), 콜라(-1.4%) 순이었다. 오렌지 주스는 최근 두 달 연속 가격 하락이었다.
 
30개 품목의 평균 구매비용은 12만5645원으로 전달보다 1.1% 올랐고 전년 동월보다는 2.3% 상승했다.
 
유통업 간 가격 차이를 보자면 30개 품목 중 두부와 시리얼·참기름은 전통시장이, 오렌지 주스와 국수·식용유는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다. 생수·설탕·어묵은 기업형 슈퍼마켓(SSM), 케첩은 백화점 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유통업 간 가격 차이가 가장 큰 가공식품은 ‘두부’였다. 전통시장은 두부 300g당 가격이 평균 1251원이었지만, 대형마트에서는 평균 2309원으로 최대 48% 차이가 났다. 오렌지 주스는 가장 비싼 백화점과 대형마트 간 가격 차가 40.8%나 났고 시리얼(38.6%)과 생수(38.3%), 국수(36.5%)도 가격 차가 컸다.
5월 다소비 가공식품 중 맛살, 고추장, 오렌지주스 가격 변동 추이. [자료 한국소비자원]

5월 다소비 가공식품 중 맛살, 고추장, 오렌지주스 가격 변동 추이. [자료 한국소비자원]

 
유통업 간 가장 저렴한 품목은 대형마트가 15개로 가장 많았고, 전통시장은 10개, SSM은 4개, 백화점 1개 순으로 집계됐다.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89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전통시장(11만8382원), SSM(12만9559원), 백화점(13만7750원) 순이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