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8개 정부 부처 양성 평등 정책 담당하는 공무원 첫 회의 연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여가부에서 을지태극연습 일환으로 열린 재난대응훈련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국립중앙청소년 수련원에 지진 발생 상황을 가정해 열렸다. 2019.5.27/뉴스1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여가부에서 을지태극연습 일환으로 열린 재난대응훈련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국립중앙청소년 수련원에 지진 발생 상황을 가정해 열렸다. 2019.5.27/뉴스1

정부 부처에서 양성평등정책을 담당하는 전담 공무원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인다.

여성가족부는 17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교육부ㆍ국방부ㆍ법무부ㆍ문화체육관광부ㆍ보건복지부ㆍ고용노동부ㆍ대검찰청ㆍ경찰청 등 8개 부처와 양성평등정책담당관 협의체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5월 교육부 등 8개 부처에 양성평등 전담부서가 새로 신설된 이후 처음 열리는 양성평등정책담당관 협의체 회의다. 여성가족부 장관을 비롯해 8개 부처 양성평등정책담당관 와 관계자가 참여한다.

이 자리에서는 지난해 양성평등 전담부서가 임시 설치돼 운영된 경찰청의 사례를 공유하고 부처별 운영 현황과 향후 계획 점검ㆍ부처별 양성평등 정책 관련 위원회 정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여가부는 ”앞으로 양성평등정책담당관 회의를 정례화(월 1회)하고, 전담부서 운영 지원과 점검 및 자문을 위한 부처 양성평등정책 위원회 위원장 회의를 정례적으로 운영할 것”이라며 “양성평등 전담부서 배치 인력의 전문성 확보를 위해 성평등 특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8개 기관 양성평등정책담당관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영역별 성차별ㆍ성폭력 문제에 대해 책임지고 대응할 수 있도록 성평등 정책 협력ㆍ조정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여가부는 “8개 기관 양성평등정책담당관은 소관 영역의 성희롱ㆍ성폭력 근절 총괄 기능, 양성평등 관점을 반영하는 성주류화 정책을 강화해 나가게 된다”며 “법무부ㆍ문체부ㆍ복지부ㆍ고용부ㆍ경찰청에서는 보다 전문적인 대응을 위해 과장급인 양성평등정책담당관을 개방형 직위로 운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달 18일까지 법무부와 경찰청을 제외한 나머지 부처 담당관을 공개 모집한다. 또 8개 부처별 실무 인력 중 성주류화 정책과 성희롱ㆍ성폭력 근절 정책에 관한 전문경력관 나군(1명)도 채용 예정이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지난해 미투운동이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주면서 성차별 및 성폭력 문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일상생활 속까지 성평등이 실현될 수 있도록 분야별로 보다 정교하고 체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영역별 성차별ㆍ성폭력 문제에 지속적으로 대응해 나갈 수 있는 부처별 성평등 추진체계가 강화된 만큼, 전담부서가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성평등정책 조정ㆍ협력 기능 및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