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축구 꿈나무들 3000여 명 모였다' 내셔널리그 페스티벌 성황리 종료


실업축구연맹이 축구 꿈나무들에게 추억을 선사하는 프로젝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연맹은 지난 15일과 16일 양일에 걸쳐 강원도 양구종합운동장에서 '내셔널리그와 함께하는 2019 유소년 축구 페스티벌 in 양구'를 진행했다. 내셔널리그 사회공헌사업(CSR)의 일환인 이번 행사는 한국 축구의 미래인 유소년에게 즐기고 함께하는 축구를 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만 4세부터 6학년까지 유소년 축구클럽(미등록팀)이 참가했다. 이번 프로젝트가 치러진 이틀간 약 3000여 명이 참가해 뜨거운 축구 열기로 넘쳤다. 스포츠 및 문화축제 개최지로 각광받는 '대한민국 국토 정중앙' 양구는 내셔널리그와 10년 이상의 인연을 이어 오고 있다.

 

올해 내셔널선수권대회 우승팀 경주한국수력원자력(경주한수원)의 서보원 감독과 선수단이 참가해 원 포인트 레슨 클리닉을 열었다. 뜻깊은 기부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다양한 경품을 준비해 경품 추첨 행사를 연 연맹은 경품권 판매 수입 전액을 양구군 꿈나무 대상 장학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피주영 기자
사진=내셔널리그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