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서 교통경찰 간부, 음주 사고 내고 측정 거부해 입건

음주단속 자료사진. [뉴스1]

음주단속 자료사진. [뉴스1]

인천에서 한 경찰 간부가 음주 후 주차장에서 사고를 내고 출동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해 입건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16일 교통사고 후 음주 측정을 거부한 인천 남동경찰서 교통사고 조사계 팀장으로 근무하는 경찰 간부 A 경감(41)을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했다.  
 
A 경감은 지난 15일 오후 11시 50분께 인천 중구의 한 행정센터 인근에서 주차된 차량을 들이받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동료 경찰관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A 경감은 만취 상태에서 집으로 귀가하기 위해 주차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다 주차된 다른 차량을 들이받았다. 이후 보험회사에 연락했으나 출동한 보험회사 직원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 경감에게서 술 냄새가 나 출동 경찰관이 음주 측정을 하려 했지만 계속 거부한 사안으로 조만간 다시 출석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