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7년 만에…40대 남성 취업 두 달 연속 11만명씩 최대폭 감소

40대 남성 취업자가 최근 두 달 연속 27년여 만에 가장 큰 폭의 감소를 나타낸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 감소에 제조업 부진까지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반면 50∼60대 여성 취업자는 정부의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한 공공 일자리 사업 등의 영향으로 대거 늘어났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40대 남성 취업자는 4월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만5000명 줄었다. 이는 1991년 12월(14만3000명 감소)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감소세는 2015년 1월(2000명 감소)을 시작으로 53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40대 남성의 고용률도 91.0%로 1년 전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이 기간 40대 전체의 고용률이 0.9%포인트 하락한 데 비해 낙폭이 컸다. 40대 남성 일자리에 타격이 집중되는 것은 해당 연령대의 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제조업 부진까지 겹쳤기 때문이다. 40대 인구는 2015년 5월부터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로 돌아섰고 최근에는 감소율이 1.8%로 커졌다. 통계청 관계자는 “제조업 업황이 계속 안 좋아 40대 남성이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지난달 전체 여성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9만8000명 늘어나 5월 기준으로 2014년(23만9000명) 이후 5년 만에 증가 폭이 가장 컸다. 특히 50∼60대를 중심으로 여성 일자리가 대거 늘었다.
관련기사
 
이처럼 중년·노년층을 중심으로 여성 취업자가 증가한 것은 정부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공공 일자리를 대거 늘린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어르신이 어르신을 돌보는 ‘노노(老老) 케어’와 같은 공공 일자리에서 60대 이상 여성의 취업이 크게 늘어났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