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귀국 뒤 동교동 직행 “나라의 큰 어른 잃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순방을 마치고 돌아와 고 이희호 여사의 서울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고인의 영정에 절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순방을 마치고 돌아와 고 이희호 여사의 서울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고인의 영정에 절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북유럽 3개국 순방에서 돌아온 직후 고(故) 이희호 여사가 머물던 서울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유가족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순방 중이던 지난 10일 추모 메시지에서 “하늘나라에서 우리의 평화를 위해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가 늘 응원해 주시리라 믿는다”며 “순방 후 바로 뵙겠다”고 했었다. 현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전화해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아달라고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조문하고 이 여사의 영정에 큰 절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과 삼남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에게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깊은 슬픔을 전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김 전 의원은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특별히 신경을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며 “정말 많은 국민들이 빈소를 찾아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재차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대중 대통령 때부터 시작됐고 그 곁에는 늘 여사가 계셨다.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되어주셨다”며 아쉬움을 표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여성운동가로서의 고 이희호 여사의 역할을 평가하며 “그 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도 말했다. 이 자리에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수행했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 위로 뒤 국회 상황에 대한 보고도 받았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순방 전 여야 5당 대표들과의 청와대 회동 및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별도 회동을 동시에 열 것을 공개 제안했지만, 한국당의 반대로 성사되지 않았다.
 
강태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