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당뇨·이상지질혈증 땐 비알코올성 ‘딸기코’ 잘 생겨

병원리포트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김혜원 교수팀
 
 술을 마시지 않았는데도 ‘딸기코’처럼 코와 뺨이 붉어지는 피부 질환을 ‘주사’라고 한다. 당뇨·이상지질혈증 환자는 이런 주사가 생길 위험이 높다는 국내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인에서 주사와 전신 질환의 연관성이 밝혀진 건 처음이다.
 
 한림대강남성심병원 피부과 김혜원 교수팀은 ‘만성질환과 안면 주사의 발생 위험’을 주제로 국내 주사 환자의 만성질환과 복용 약물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이를 위해 2011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한림대의료원 산하 5개 병원에서 진료받은 환자 139만9528명을 추적하는 후향적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체 환자 중 2536명(0.18%)이 주사로 진단받았다. 이 중 여성이 1745명으로 남성보다 두 배가량 많았다.
 
 
 연구팀은 주사 환자를 만성질환 진단을 받은 적이 있는 그룹과 없는 그룹으로 나눴다. 만성질환과 주사와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또 만성질환자가 복용하는 약물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고혈압약·당뇨약·이상지질혈증약 등의 복용 이력을 확인해 약물에 따른 변수를 보정했다.
 
분석 결과, 당뇨와 이상지질혈증이 있는 환자는 주사가 발병할 위험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각각 2.8배, 1.8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혜원 교수는 “유전·음주 등의 요인으로 발생하는 전신 만성질환은 지질단백질에 구조적인 변화를 일으켜 이상지질혈증 등을 일으킨다”며 “이런 요인들이 피부 질환인 주사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허혈성 심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군에서는 주사 진단율이 높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연구에서는 이상지질혈증이 있는 경우 주사가 발생할 위험이 높았다”며 “같은 이상지질혈증 환자더라도 스타틴 계열의 이상지질혈증 치료제를 복용한 경우엔 주사의 발생 빈도가 낮아진다는 결과도 나왔다”고 말했다.
 
 
 주사는 코·뺨 등 얼굴의 중간 부위가 빨개지는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이다. 얼굴이 붉어지고 화끈거리는 안면홍조증도 주요 증상이다. 기온 차가 심한 겨울에 가장 많이 나타나지만 요즘처럼 더위로 인해 혈관이 확장되는 여름철에도 환자가 증가한다. 주사가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감염·음주·모낭충·화장품 등 여러 원인이 발병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된다. 주사 환자는 얼굴이 늘 빨개 자신감이 없어 보인다거나 술을 마시지 않았는데도 취해 있다는 등의 오해를 받기도 한다.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적지 않다.
 
 주사는 주로 아시아인보다 백인에게 더 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시아인에 대한 주사 연구는 상대적으로 적으며 한국인에 대한 주사 연구는 없었다. 연구는 SCI급 저널인 ‘피부과학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