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런닝맨' 유재석 "이광수는 아끼는 개그맨 후배"


'런닝맨' 유재석이 이광수를 '개그맨'으로 받아들였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단어 혹은 문장 적기를 했다. '런닝구 프로젝트'를 앞둔 사전 조사를 실시한 것.

이날 유재석은 고심 끝에 이광수를 "아끼는 개그맨"이라고 적었다. 이광수는 "좋은데 기분이 묘하다"고 했다. 이광수는 모델, 배우로 활동을 펼쳐왔다.

유재석은 전소민에 대해선 "정신나간 시인"이라고 적었다. 주로 새벽 시간에 SNS를 통해 감성을 담은 글귀를 올리곤 했던 것. 이에 전소민은 "멋진 예술가 느낌"이라고 만족해 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