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②] 최우식 "원빈 잇는 봉준호 新피규어? 채찍보다 당근 감사"



봉준호 감독의 '픽'이다. 청춘을 대변할 수 있는 수 많은 배우들 중 봉준호 감독이 선택한 이 시대 청춘의 얼굴은 최우식(30)이었다. 도도한 여유로움보다는 뻣뻣한 긴장감이 더 사랑스러운 배우. 봉준호 감독의 선택은 이번에도 옳았고, 최우식은 실망없는 노력으로 제 몫을 완벽하게 해냈다. 함께 연기한 선배 연기자들의 꿀 떨어지는 눈빛을 영화 안 팎으로 이해하게 만든 최우식이다.
 
2011년 데뷔해 어느 덧 10년 차를 바라보게 됐다. 브라운관으로 입성해 스크린에서 꽃 피웠다. 봉준호 감독의 시선을 사로잡은 영화 '거인(김태용 감독·2014)'은 최우식표 청춘의 시작이었다. '거인'의 영재는 '옥자(봉준호 감독)'의 김군으로 사대보험을 운운하며 골리앗을 한방 먹이는가 싶더니, '기생충(봉준호 감독)'의 기우가 돼 직접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스스로 계획한 행보는 아니지만 누군가의 계획 속에 존재했다. 이탈하지 않고 순순히 따른 기세. 응원받아 마땅하다.
 
여전히 앳된 동안 미모를 자랑하는 최우식은 어엿한 30대가 됐다. 가만히 있어도 인생의 전환기라 말하는 시기. 한국 영화 역사에 남게 될 대표작을 필모그래피에 올렸고, 변화의 흐름을 선물 받았다. 그 사이 새로운 소속사를 찾았고, 실제 집도 이사했다. 최우식을 눈여겨 보는 시선은 꽤 많아졌고, 꽤 디테일해졌다.
 
물론 오늘과 내일이 다르고, 오전과 오후의 기분마저 극과 극을 달릴 수 있는 '희비극'을 몸소 체험하고 있는 이 시대에 최우식의 내일이 어떻게 변할지는 최우식 본인도 알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알지 못하기에 걱정할 수 있다면 기대할 수도 있는 삶이다. 먼 미래에 지금을 떠올려도 이 순간 만큼은 희극이다. '기생충'과 최우식의 만남. 참으로 시의적절하지 않을 수 없다.

※인터뷰①에서 이어집니다.
 

-송강호의 아들을 연기했다.
"기우를 연기하면서 가장 많이 노력했던 지점 중 하나다. 현장에서 아버지와 최대한 편해지기.(웃음) 기우가 아버지 기택을 너무 사랑하고 좋아하는건 당연한데 내가 아무리 마인드컨트롤을 하려고 해도 나에게는 어쨌든 송강호 선배님이다. '대선배님에게 어떻게 다가갈까'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 후배가 선배에게 다가갈 땐 어느 정도의 노력과 맞는 코드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근데 너무 다행히도 '아버지, 아버지'라 자연스럽게 호칭이 나올 만큼 선배님이 진짜 아버지처럼 편하게 인도해 주셨다. 만약 선배님이 그런 배려가 없었다면 촬영내내 긴장감을 떨칠 수 없었을 것이다. 떨지 않고 잘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먼저 만들어 주셨다. 진심으로 감사하다."
 
-송강호와는 처음 호흡을 맞췄다. 직접 만난 배우 송강호는 어땠나.
"다른 어떤 자리가 아닌, 영화로만 뵀던 분이다. 너무나 유명한 배우로 먼저 인식됐기 때문에 나 혼자만의 어려움을 키웠다.(웃음) 아무래도 후배가 생각하는 전형적인 선배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 잘 보여야 하고, 말도 조심히 가려서 해야 할 것 같았다. 근데 현장에서 아버지는 선배가 아닌 가족의 일원으로 계셨다. 다만 연기와 작품에 대한 애정은 내가 예상했던 모습과 비슷했다. 그 애정이 에너지로 뿜어져 나오더라."
 
-봉준호 감독이 송강호와 최우식을 부자로 엮어 생각했다고 했다. 스스로도 닮은 지점이 있다고 생각하나.
"음…. 음…. 아버지와 나를 멀리서 보면 눈매가 약간 비슷하지 않나? 아닌가? 그럼 뭐가 비슷할까요…. 하하. 약간 좀 몸의 비율은 비슷하지 않았나? …코? 모르겠다.(웃음)"
 

-박소담과는 어느 순간 남매로 보이더라.
"나야말로 잃어버린 동생인 줄 알았다. 하하. 사실 기정 역할에 소담이가 캐스팅 됐다고 들었을 땐 '아, 그렇구나' 했지 우리 둘이 닮았다는 생각은 전혀 못했다. 처음 같이 미팅하는 날 감독님이 미션을 하나 주셨다. '더럽게까지는 아니지만 최대한 안 꾸미고 집에서 많이 준비 안 된 상태로 나왔으면 좋겠다' 아침에 일어나서 이 닦고 세수하고 입고 있던 옷 그대로 입고 나갔다. 갔더니 소담이도 애가 딱 내 몰골로 왔더라.(웃음) 어색하게 인사하고 소담이랑 나란히 앉아 있는데 건너편에 앉아 계셨던 감독님이 '잠깐만 지금 두 분의 모습을 투샷으로 찍어도 되겠냐'고 하시더라. 되게 어색한 상태 그대로 찍었는데 그 사진을 보는 순간 '똑같다. 동생이다' 했다. 하하. 그땐 소담이 머리카락이 짧아서 더 비슷했다."
 
-호흡은 잘 맞았나.
"소담이를 싫어하는 사람은 한 명도 못 봤다. 아버지도 엄청 좋아하셨다. 헤어진 사람들을 하나로 끈끈하게 묶어주는 그런 매개체 같다. 슬라임처럼(웃음) 사실 내가 원래 좀 뭔가를 잘 잃어버리고 까먹고 그러는데, 그 친구가 진짜 여동생처럼, 부족한 오빠를 둔 여동생처럼 많이 챙겨줬다. 현실 남매 같았다."
 
-봉준호 감독과 다시 만난 소감은 어떤가.
"여전히 잘 안 믿긴다.(웃음) '옥자' 때도 신기했지만, 그 이후에 한 번 더 불러주신 것 아닌가. '내가 어떤 모습을 보여줬길래 나를 택하셨지?' 궁금하더라. 그래서 계속 '옥자'의 김군을 떠올렸던 것 같다. 감독님은 영화도 정말 많이 보시고, 그만큼 배우들고 보실 것 아닌가. 상업영화 뿐만 아니라 독립 영화, 저예산 영화에 연극 무대까지 다 챙기면서 눈여겨 보실텐데 나에게 연락이 왔다는건 10개 중 9개를 못했어도 1개는 잘 봐주셨다는 것일테니까. '다행이다' 싶으면서 당연히 좋았다."
 

-최우식이 본 봉준호 감독은 어떤 감독인가.
"일단 모든 것이 머리 안에 다 있으신 것 같다. 감독님이 아이패드로 만화처럼 콘티를 쭉쭉 그린다. 배우가 연기해야 할 미세한 동작 하나하나가 이미 콘티 안에 다 그려져 있다. 캐릭터가 지금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무엇을 보여줘야 하는지 눈에 확 들어온다. 매번 볼 때마다 굉장히 놀랍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원빈에 이어 봉준호 감독이 수집하는 새로운 피규어라는 별명이 붙었다. 송강호를 잇는 새 페르소나 자리도 예약했다.
 "아니다. 아니다. 감독님이 너무 잘 챙겨주셔서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솔직히 내가 채찍보다는 당근을 많이 필요로 하는 스타일인데 감독님은 그것도 이미 파악하신 것 같다. 당근을 많이 주셔서 고맙고 감사하다."
 
-봉준호 감독이 차기작에 대해 언급했다. '기생충' 때처럼 캐스팅 힌트를 주지는 않았나.
"…없습니다. 없더라구요. 하하."
 
>>[인터뷰③] 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