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U-20 결승전 열기에 편의점 매출도 '후끈'

[GS25 상암월드컵경기장점에서 축구 응원객들이 상품을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GS25 제공]

[GS25 상암월드컵경기장점에서 축구 응원객들이 상품을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GS25 제공]

역대급 성적을 거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의 뜨거운 응원전만큼이나 편의점 매출도 후끈 달아올랐다.

편의점 CU(씨유)는 U-20 월드컵 결승전이 열리기 직전인 지난 15일 오후 9시부터 16일 밤 12시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주요 상품 매출이 전주 대비 최대 5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가장 큰 폭으로 매출이 증가한 제품은 조각 치킨과 닭고기 꼬치, 치킨 너깃 등의 튀김류로, 전주 대비 442.5%(5.4배) 뛰었다.

맥주 매출은 전주 대비 188.6% 증가했다. 준준결승 세네갈전과 준결승 에콰도르전 때 매출이 각각 37.0%·44.8% 뛰었던 것보다 훨씬 큰 폭이다.

CU가 결승전을 앞두고 할인 행사를 한 수입 맥주도 매출이 221.8% 치솟았다. 안주류에서는 마른안주류와 육가공류, 냉장 안주가 각각 142.6%·161.9%·115.0% 늘었다.

그 외 먹거리에서는 떡볶이 등 냉장 즉석식(105.3%), 냉동 만두 등 냉동 즉석식(98.0%), 라면(57.5%) 등이 눈에 띄는 신장세를 보였다.

GS25에서도 U-20 월드컵 결승전 단체 응원전이 열렸던 상암월드컵경기장 내 GS25 매장 3곳의 지난 15일 오후 10시~밤 12시 매출이 평균 대비 162% 증가했다.

또 강남역 광장·청량리역 광장 등 주요 길거리 응원전이 열렸던 장소 인근 GS25 8개 점 매출 역시 맥주 32배, 치킨 26배, 안주류 14배, 김밥·주먹밥 12배 등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GS25 관계자는 "주요 응원전 장소 인근 GS25의 놀랄 만한 매출 증가는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에 대한 전 국민적 응원 열기가 얼마나 뜨거웠는지 짐작할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오전 1시에 열린 경기를 집에서 보려는 사람들이 배달 음식을 주문하면서 배달의민족 주문 건수도 150만 건을 돌파, 역대 최대치를 갈아 치웠다.

특히 경기를 앞둔 15일 오후 9시부터는 평소 시간대 대비 3~5배 치킨 주문이 증가했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오후 8시 이후로는 순간 트래픽이 4배 이상 치솟으며 일부 주문이 연체되기도 했다"며 "놓치지 말아야 할 월드컵 결승전 관람을 앞두고 치맥을 주문한 고객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