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귀국하자마자 이희호 여사 유족 찾아···"큰 어른 잃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고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서울 동교동 사저를 찾아 고인의 영정에 헌화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고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서울 동교동 사저를 찾아 고인의 영정에 헌화하고 있다. [청와대]

북유럽 3개국(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고(故) 이희호 여사의 동교동 사저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 내외는 16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뒤 곧바로 이 여사가 머무르던 동교동 사저로 이동해 이 여사의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대표 상임의장을 만나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김 전 의원에게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대중 대통령님 때부터 시작되었고, 그 곁엔 늘 여사님이 계셨다.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되어 주셨다"며 큰 아쉬움을 표했다.
 
또 이 여사의 여성운동가로서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그 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전 의원은 "대통령님과 여사님께서 특별히 신경써 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며 "정말 많은 국민이 빈소를 찾아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로 출국하기 직전인 지난 9일 오전 김 대표상임의장과 통화를 하고 이 여사의 회복을 기원했다. 이후 핀란드 국빈방문 중이던 지난 10일 이 여사의 별세소식을 들은 문 대통령은 SNS에 글을 올려 "부디 영면하시길 바란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