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경제청문회 먼저 하고 추경 심사 돌입해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정상화에 대한 대국민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정상화에 대한 대국민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해 “자신 있다면 경제청문회부터 먼저 국민에게 보여주고 그다음에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에 돌입하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대국민호소문 발표를 통해 “추경심사에 앞서 경제청문회를 통해 경제 위기의 원인을 짚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같은 제안은 나 원내대표가 여당에 ‘선(先) 경제청문회·후(後) 추경심사’라는 최종안을 사실상 최후통첩으로 전달했다는 의미로 읽힌다. 

 
나 원내대표는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고 나면 그때는 여야가 어떤 성격의 추경이 필요한지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여야 간 정쟁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청문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 정책에 자신이 있다는 정부·여당 아니었나. 소득주도성장에는 문제가 없다는 정부·여당 아니었나”라며 “왜 이토록 경제청문회를 못 받겠다는 것인지 답답하다”고 비판했다.
 
‘최종안을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그렇다”고 답했으며 “(패스트트랙 법안 관련) 합의처리에 대한 진정성 담보와 경제청문회가 연계돼 있지는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