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팀에 골든볼이..." 발렌시아, 이강인에 "자랑스럽다" 반색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18)의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10) 월드컵 골든볼 수상에 소속팀 발렌시아(스페인)가 반색했다.
 
이강인은 16일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끝난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전반 5분 페널티킥 선제골을 넣으면서 이번 대회 2골 4도움을 기록했다. 비록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해 준우승했지만 이번 대회 전체적인 활약을 인정받은 이강인은 아시아인으로는 처음 이 대회 최우수선수격인 골든볼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이강인의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에 스페인 발렌시아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관련 이미지를 만든 것. [사진 발렌시아 트위터]

이강인의 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에 스페인 발렌시아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관련 이미지를 만든 것. [사진 발렌시아 트위터]

 
이강인의 골든볼 수상에 소속팀 발렌시아도 큰 관심과 함께 축하를 보냈다. 발렌시아는 구단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강인의 대표팀 한국은 U-20 월드컵에서 훌륭한 활약을 보여줬다. 우리의 스타 이강인은 골든볼을 집으로 가져간다"면서 관련 사실을 전했다. 이어 "우리 팀에 골든볼이 있다. 축하 인사를 전한다. 매우 자랑스럽다"면서 축하 메시지도 전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